▲ 비정규 노동자들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노조법 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오체투지 행진을 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비정규 노동자들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2·3조 개정을 촉구하는 오체투지에 나섰다.

‘비정규직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비정규직이제그만 공동투쟁)’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시장 이중구조의 피해자들인 1천100만 비정규 노동자들은 ‘진짜 사장’들이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게 하는 노조법 개정을 위해 오체투지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김계월 공공운수노조 아시나아케이오지부장을 포함한 30여명이 오체투지에 참여했다.

김수억 공동투쟁 공동소집권자는 “대통령이 노동시장 이중구조 피해자들의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다”며 “그런데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재벌 편에 선 윤석열 정부는 노조법 개정을 반대하고 노동시간마저 주 69시간으로 늘린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상열 택배노조 부위원장은 “교섭 당사자가 아니라는 원청으로 인해 파업이 시작됐는데도 어쩔 수 없이 45일간 본사 농성에 들어갔는데 돌아온 것은 20억원의 손배소”라며 “노조법 개정을 더는 미뤄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동투쟁은 29일까지 사흘간 오체투지를 한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대통령실 앞에서 출발해 서울 마포구 경총 건물까지 약 4.2킬로미터를 이동했다. 28일에는 경총을 출발해 서울지하철 공덕역과 마포역을 거쳐 국회 앞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마지막날인 29일에는 마포역부터 국회의사당 정문까지 3.6킬로미터를 오체투지로 행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