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불법파견을 인정하고 직접고용하라는 현대제철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와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가 13일 오전 충남 현대제철 당진공장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자회사는 간판만 바꾼 불법파견”이라며 직접고용을 요구했다.

현대제철은 지난 7일 당진·인천·포항 사업장별 계열사를 설립해 사내하청 노동자를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노동계는 자회사 설립을 직접고용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보고 반대하고 있다.

지회는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와 법원판결에도 현대제철은 꼼수를 부려 자회사를 설립하고 소취하와 부제소 동의서를 조건으로 입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평생 비정규직으로 살라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현대제철에서는 불법파견 논란이 10년째 이어지고 있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지난 2월 당진공장 사내하청업체 네 곳에서 일하는 노동자 749명에 대해 불법파견으로 보고 회사에 직접고용하라고 지시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도 같은달 순천공장 사내하청 노동자 516명을 모두 직접고용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현대제철은 노동부 시정지시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지난 9일 현대제철에 공문을 보내 단체교섭을 요구했다. 교섭요구 공문과 함께 보낸 ‘간접고용비정규직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기본협약’ 요구안에는 △간접고용 비정규 노동자를 포함한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정규직·비정규직 간 차별시정 △상시·지속업무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해결방안 조합과 논의 등이 담겼다. 덧붙여 “자회사 채용 중단 후 지회와 협의”하라는 요구도 담겼다.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역시 지난 3월부터 수차례 원청에 교섭을 요구하고 있다.

이강근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현대제철은 불법파견에 대해 사죄하고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직접 채용하라”고 요구했다.